Untitled Document
대전충남인권연대로고
대전충남인권연대소개 인권피해신고접수 인권교육안내 미디어 자료실 후원자원봉사안내 참여마당
 

대전충남인권연대의 보도 논평 및 언론이 본 단체 기사입니다.

 
 
 
 
작성일 : 17-12-18 15:06
[언론이본연대] 전숙자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원, '풀뿌리 인권상' 받아
 글쓴이 : 인권연대
조회 : 373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86304&PA… [142]
  '풀뿌리 인권상'을 받은 전숙자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원이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아버지 잃은 유가족으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인권 신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말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전숙자(69)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원이 대전충남인권연대가 주는 '풀뿌리 인권상'을 받았다.

대전충남인권연대는 15일 저녁 7시 30분, 대전NGO센터에서 제3회 '풀뿌리 인권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전씨는 1950년 6.25 한국전쟁 당시 군인과 경찰에 의해 살해된 아버지 죽음의 진상을 밝히고 민간인 집단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눈물을 닦아 인권실태를 개선하는 데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전씨의 아버지는 전쟁이 나던 그해 좌익 활동을 한 혐의로 군경에 의해 대전 산내 골령골로 끌려가 살해됐다. 전씨가 겨우 두돌이 지난 때였다. 다복했던 전씨의 가정은 이 일로 송두리째 무너졌다. 아들을 끌고 가는 경찰과 우익단체 사람들을 붙잡던 전씨의 할머니는 두들겨 맞아 일급 창각 장애인으로 평생을 살아야 했다. 전씨의 할아버지는 어린 나이에 남편을 잃은 며느리가 안타까워 강제 출가시켰다.

ad<iframe width="250" height="250" id="ttx_area_1078087127_18"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style="border: 0px currentColor; border-image: none"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얼마 후 전씨의 오빠는 우익단체 사람들에게 독살당했다. 전씨의 작은아버지는 목숨을 지키기 위해 월북했다. 연좌제로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던 막내삼촌은 세상을 한탄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징용에 끌려간 큰 고모부는 돌아오지 못했다. 전씨의 할아버지마저 거듭된 충격으로 끝내 정신을 놓았다. 홀로 할아버지를 돌봐온 전씨마저 "쟤네 아버지는 빨갱이래요"라는 놀림에 다니던 초등학교를 중퇴해야 했다.

 대전충남인권연대가 15일 저녁 7시 30분, 대전NGO센터에서 제3회 '풀뿌리 인권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 단체는 2ㅣ난 2015년 부터 매년 지역 내에서 인권개선을 위해 일해 온 시민을 찾아 시상하고 있다.
  대전충남인권연대가 15일 저녁 7시 30분, 대전NGO센터에서 제3회 '풀뿌리 인권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 단체는 2ㅣ난 2015년 부터 매년 지역 내에서 인권개선을 위해 일해 온 시민을 찾아 시상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그는 끝내 아버지가 경찰과 우익단체의 누명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된 진실을 밝혀 영전에 무죄 판결문을 올렸다. 그는 민간인학살희생사건의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앞장섰다. 십수 년 동안 전국 희생자 위령제를 다니며 추도시를 낭송, 유가족들의 한스러운 심경을 대변하고 위로했다.

올 초에는 한글을 깨친 초등학생 무렵부터 써온 일기를 묶은 시집('진실을 노래하라')을 출간하기도 했다.

대전충남인권연대는 이날 수여한 상패에 수상 이유를 이렇게 썼다.

"귀하는 67년 전 한국전쟁이 널 부러 놓은 뼈저린 삶의 곡절을 역사의 한 페이지로 기록했습니다. 아버지를 살해한 가해자로 국가폭력을 지목하고 진실을 밝혀냈습니다. 십수 년 동안 전국을 누비며 민간인 희생자의 영혼과 유가족을 위로하며 전쟁 반대와 평화를 외쳐왔습니다. 인권의 역사를 써온 귀하의 온 삶을 응원하는 마음을 이 상에 담아드립니다."

인권시민단체인 대전충남인권연대는 매년 지역 내에서 인권개선을 위해 활동해 온 시민들을 찾아 시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