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전시인권센터, 4년간 안정적 운영... 인력·예산 확충 필요" 대전인권정책협의체, '대전시 인권센터 성과…

작성자대전충남인권연대 작성일21-12-02 14:00  |  419 읽음
큰사진보기20일 오후 대전NGO지원센터에서 열린 '대전인권포럼' 장면.
▲  20일 오후 대전NGO지원센터에서 열린 "대전인권포럼" 장면.
ⓒ 대전시인권센터



전국 17개 특·광역시 중 최초로 민간위탁방식으로 운영되어온 대전광역시 인권센터가 지난 4년 동안 비교적 안정적으로 운영되어 온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대전이 지속가능한 인권도시로 가기 위해서는 인력과 예산 확충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 인권센터, 차별금지법제정대전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는 대전인권정책협의체는 20일 오후 대전NGO지원센터에서 '대전인권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전시 인권센터의 성과와 과제를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인권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한 인권행정과 정책에 대해 점검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이상재 대전충남인권연대 사무국장은 "대전시 인권센터는 전국 17개 특·광역시 중 최초로 설립된 민간위탁방식의 광역도시 인권센터로, 운영방식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공존했었다"며 "그러나 지난 4년간 비교적 안정적으로 업무를 수행해 온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대전시 인권센터가 지역 인권교육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아동·청소년 인권강사단을 중심으로 현장체험 인권교육과 시민인권특강 등 연 200회 넘게 수천 명의 지역 시민들에게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는데, 센터 창립 전 일부 단체에서 소규모로 진행된 것에 비하면 양적으로 크게 늘어났다는 것. 


또한 홍보분야에서는 대전인권신문의 정기적인 발행과 폭넓은 배포를 통해 민간위탁형 인권센터가 보여줄 수 있는 장점을 제대로 살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사무국장은 다만 "제대로 된 인권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대전시 인권센터의 상근자 증원과 사업비 확충을 통한 사업영역의 확대 및 내적 충실도 강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전시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김종남 대전시 인권센터장도 이와 유사한 평가를 내렸다. '대전광역시 인권센터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토론에 나선 김 센터장은 "전국 최초 민간위탁이라는 장점을 살려 지역의 민간단체와 네트워크를 구축, 지역 내 인권문제에 발 빠르게 협의·대응해 왔다"며 "아울러 청소년과 시민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의 양적 확대, 3권의 인권교육교재 발간, 매월 대전인권신문 발행 등은 대전시 인권센터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전시 특성에 맞는 인권체험 프로그램을 개발, 인권 현장체험 해설사단을 양성하고 산내골령골, 대전형무소 등 현장에서 인권을 보고 느낄 수 있는 특화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면서 "아울러 마을도서관을 인권도서관으로 지정, 마을 속에서 인권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했고, 인권강사단과 기자단, 지킴이단, 알림이단, 각종 위원회 등에 참여하는 100여 명의 시민·전문가와 함께 시민참여형 센터로 운영해 왔다"고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다만 ▲인권침해사건에 대한 조사 및 구제 업무 수행 ▲나열식으로 진행된 사업의 단계적 특성화·체계화 ▲현재 3명에 불과한 부족한 인력의 확충 ▲중간지원 조직으로서의 모호함 탈피 및 독립성 확보 ▲대전시 인권정책 및 세부 실행계획 수립에 유기적으로 연계 등은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은우근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상임대표가 '지방자치단체 인권정책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섰고, 장원순 공주교육대학교 교수와 김재석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